고추 꽃


-----  고추  ----

쌍떡잎식물 통화식물목 가지과의 한해살이풀.

분류 : 가지과
원산지 : 남아메리카
분포지역 : 온대와 열대지방
서식장소 : 밭 재배
크기 : 높이 약 60cm

    내용

밭에서 재배한다. 높이 약 60cm로 풀 전체에 털이 약간 난다.
잎은 어긋나고 잎자루가 길며 달걀 모양 바소꼴로
양 끝이 좁고 톱니가 없다.
여름에 잎겨드랑이에서 흰 꽃이 1개씩 밑을 향해 달리는데,
꽃받침은 녹색이고 끝이 5개로 얕게 갈라진다.
화관은 접시처럼 생겼고 지름 12∼18mm이다. 수술은 5개가
가운데로 모여 달리고 꽃밥은 노란색이다. 씨방은 2∼3실이다.

열매는 수분이 적은 원뿔 모양 장과로 8∼10월에 익는다.
붉게 익은 열매는 말려서 향신료로 쓰고 관상용
·약용(중풍·신경통·동상 등)으로도 쓴다. 잎은
나물로 먹고 풋고추는 조려서 반찬으로 하거나 부각으로
만들어 먹는다. 고추의 매운맛은 캅사이신(C18H27O3N)이라고
하는 염기 성분 때문이며 붉은 색소의 성분은 주로 캅산틴이다.

고온성 작물로서 발육에 알맞은 온도는 25℃ 정도이다.
비옥하고 물이 잘 빠지는 곳에서 잘 자란다. 말린 고추와
풋고추용의 2가지로 나누며, 사자·라지벨·피멘토 등의 피망
고추가 있다. 한국의 고추 종류는 약 100여 종에 이르며 산지의
이름을 따서 영양·천안·음성·청양·임실·제천 고추 등으로 부른다.

고추는 남아메리카 원산으로 아메리카 대륙에서는
오래전부터 재배하였다. 열대에서 온대에 걸쳐 널리 재배하는데,
열대지방에서는 여러해살이풀이다. 한국에는 담배와 거의
같은 시기에 들어온 것으로 보이며 한국인의 식생활에
커다란 영향을 주었다.

한국에 들어온 내력에는 임진왜란 때 왜군이 조선 사람을 독한 고추로 독살하려고 가져왔으나 이로 인하여 오히려 한민족이 고추를 즐기게 되었다는 설도 있다. 그러나 일본의 여러 문헌에는 고추가 임진왜란 때 한국에서 일본으로 전해진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또 이재위(李裁威)는 《몽유(蒙纜)》(1850년대)에 북호(北胡)에서 들어왔다고 기록하였다. 민간에서는 장을 담근 뒤 독 속에 붉은 고추를 집어넣거나 아들을 낳으면 왼새끼 줄에 붉은 고추와 숯을 걸어 악귀를 쫓았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제목: 고추 꽃


사진가: 운영자

등록일: 2004-01-23 21:12
조회수: 3431 / 추천수: 636


1057.jpg (83.3 KB)
1057_1.jpg (169.2 KB)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정렬방법: 등록순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로그인 회원가입] 

운영자
h:3157 v:697
2004-01-23 21:15
고만이
운영자
h:2989 v:630
2004-01-23 21:15
닭의 장풀
운영자
h:3149 v:626
2004-01-23 21:13
고추 꽃
운영자
h:3431 v:636
2004-01-23 21:12
솔입 채송화
운영자
h:3366 v:707
2004-01-23 21:11
사랑초
운영자
h:3349 v:710
2004-01-23 21:09
아보틸렌
운영자
h:3375 v:691
2004-01-23 21:08
기생초 꽃
운영자
h:3518 v:686
2004-01-23 21:07
원추리
운영자
h:3594 v:846
2004-01-23 21:03
홍아씨
운영자
h:3174 v:646
2004-01-23 21:00
홍아씨
운영자
h:5683 v:883
2004-01-23 20:59
벗꽃
운영자
h:3087 v:665
2004-01-23 20:56
 1   2   3   4   5   6   7   8   9   10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Style 

하상목의 사진 취미생활 꽃 사진 갤러리입니다 2004년01월01일